728x90
내가 지금 살고 있는 이곳엔, 유일레져라고 하는 휴양지(?)가 있다. 한 15년 전쯤 여름이면 수영장, 겨울이면 눈썰매장을 이용을 위해 자주 갔던 곳. 어느 동네나 있었을 법한 뭐 일종의 테마파크라 해야 하나. 우리집에서 버스타고 10여분 가량을 가야 했던 곳이고, 어린이 걸음으로 위험한 차도를 한시간 넘도록 걸어야 도착 할 수 있었던 곳이다.

몰려다니던 친구들과 함께 커다란 곰인형도 타고, 목마도 타면서 시간을 때우곤 했다. 이런 내 어린 시절의 추억이 녹아있는 이곳이 얼마전 제주도 사람에게 양도되어, 지금은 제주 어쩌고 하는 이름으로 바뀌고, 그곳을 아주 제주도풍으로 바꿔버렸다. 목장도 만들어 말도 키우고, 여러 행사를 진행하고 있는 듯 하다.

이곳에서 파는 돼지고기와 말고기가 그리 맛있다고 하는데, 바로 얼마전 미투데이에서 말고기에 관한 포스팅을 보았다. 말고기 상당히 괜찮...[전문보러가기]

이 포스팅을 보자마자 바로 백기와 답사일정을 짰다.

그리고 얼마전, 그것을 실행에 옮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 메트로 빌딩 바로 뒷편에 위치한 이곳은 제주에서 직접 말을 공수해온다고 한다.

말사시미

사시미


주문 할 수 있는 메뉴가 한정적이다.

사시미와 육회등은 따로 주문이 가능하지만, 처음 가보는 사람이라면 코스요리를 먹는 것이 괜찮을 듯 하다.

A코스의 경우 사시미 -> 육회 -> 초밥 -> 갈비찜 -> 만두 -> 등심 -> 볶음밥 순으로 나오고, 두당 2만원의 가격이 책정되어 있다. 이정도면 상당히 먹을 만 하다고 생각된다.

특코스라는 메뉴도 있는데, 특코스의 경우 위 메뉴에 샤브샤브가 추가된 메뉴라는 아주머니의 설명.

종로에서 떡볶이를 열심히 먹은 백기는 코스먹기 싫다고 투정을 부렸지만 결국 우린 코스 2개를 시켰고, 당장 시식에 들어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말육회


사진은 그다지 먹음직스러워보이지 않지만, 실제로 보면.... 소고기 육회같다. 맛도 뭐 비슷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말고기초밥


이건.. 초밥인데.. 코스당 한개 나온다. 백기가 한개 먹고, 남은 한개.
그냥 한입 넣고 우물 거리니 끝. 맛은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말고기만두


말고기로 만들어진 만두인데.. 그냥 고기만두 맛.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말등심


말등심. 좀 얇다.
금방 익기 때문에 기다릴 필요없이 바로바로 구워 먹을 수 있어서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뒤집지말자 버섯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볶음밥


코스의 마지막인 볶음밥.
여기 나올때 즈음이면 배가 불러서 남기는 사람도 있을 듯.

볶음밥까지 모두 마무리 하고, 청하 두병을 비운 뒤 이동.

먹고 난 다음에는 비싸다는 생각보다는 다음에 한번 또 와야겠다 라는 생각이 들정도?




Posted by onionm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손을 따뜻하게 만들어 주고 싶은 애인이 있습니다.
onionmen

달력

 « |  » 2022.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DNS Powered by DNSEver.com
Yesterday11
Today1
Total1,701,216